엔트리게임 홀짝게임 파워볼게임사이트 하는법 하는곳

▲ 앤서니 데이비스[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LA 레이커스가 2연승을 달렸다.파워볼게임
레이커스는 21일(한국 시간) 미국 올랜도 어드벤트헬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파이널 덴버 너게츠와 2차전에서 105-103으로 이겼다.
이로써 레이커스는 시리즈 2승 0패로 앞서갔다. 덴버의 3, 4쿼터 추격전이 상당했으나 이를 이겨내면서 연승 행진을 달렸다.
레이커스가 전반전까지 60-50으로 앞섰다. 르브론 제임스가 경기 초반부터 야투 감각을 뽐냈다. 20점 4리바운드 FG 8/11로 펄펄 날았다. 레이커스는 빠른 템포에서 공격을 펼치고, 상대 골 밑을 노리는 적극성으로 점수를 쌓았다. 덴버는 니콜라 요키치와 자말 머레이, 마이클 포터 주니어가 34점을 합작하면서 추격에 나섰다.
덴버가 3쿼터 추격에 나섰다. 니콜라 요키치를 중심으로 패스 플레이를 이어 갔다. 요키치는 3쿼터 4점에 그쳤지만 5개의 어시스트로 원활한 볼 흐름을 이끌었다. 여기에 머레이가 9점을 보태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두 팀의 흐름은 팽팽했다. 레이커스가 점수 차이를 벌리면 덴버가 쫓아오면서 좁은 간격을 유지했다.
덴버의 추격이 거셌다. 요키치의 연속 득점이 나왔다. 종료 1분 4초를 남기고 3점슛을 넣고, 이후 골 밑 득점까지 만들면서 101-100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에 요키치가 종료 20.8초를 남기고 2점을 올리면서 리드를 이끌었다.
그러나 승리는 레이커스의 몫이었다. 데이비스가 종료 2.1초를 남긴 상황에서 마지막 공격에 나섰다. 여기서 론도의 인바운드 패스를 받은 데이비스가 3점슛을 마무리하면서 그대로 역전승에 성공했다.
승리의 주역은 데이비스였다. 데이비스가 31점 9리바운드 3P 2/4와 함께 버저비터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르브론은 4쿼터에 부진했으나 26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영상]이강인 2AS 활약상 보기!

[댓글 달기] NBA 우승팀을 맞춰보세요!

[루키=이형빈 기자] 데이비스가 팀에 승리를 안겼다. 

LA 레이커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올랜도 디즈니월드 어드벤트헬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 NBA 플레이오프 덴버 너게츠와의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2차전에서 105-103으로 승리했다. 파워볼게임

이날 덴버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승리를 따낸 레이커스는 시리즈 전적 2승 0패로 앞서나가며 NBA 파이널 진출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레이커스의 승리를 이끈 장본인은 앤써니 데이비스. 이날 팀에서 가장 많은 출전 시간(39분 18초)을 소화한 데이비스는 31득점 9리바운드 2블록슛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팀에서 가장 많은 23개의 야투를 시도하며 팀 공격의 선봉장으로 나섰고, 자유투 7개를 얻어내 모두 성공시키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이날 데이비스는 4개의 3점슛을 시도해 2개를 성공시켰는데, 2개 모두 4쿼터 막판 중요한 시점에서 터져 말 그대로 효과 만점이었다. 

3쿼터까지 2개의 3점슛을 모두 놓쳤던 데이비스는 이날 경기 첫 3점슛을 4쿼터 종료 3분 3초 전에 성공시켰다. 상대 수비수를 앞에 놓고 터뜨린 스텝 백 3점슛이었는데, 점수 차를 좁혀오던 덴버의 분위기를 꺾어 놓는 중요한 3점슛이었다.

두 번째 3점슛이 터진 상황은 더 극적이었다. 경기 종료 20.8초를 남겨 놓고 니콜라 요키치의 훅슛으로 리드를 잡은 덴버가 대니 그린의 미드-레인지 점퍼를 자말 머레이의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승리에 가까워지고 있었다.

하지만 데이비스는 포기하지 않았다. 경기 종료 2.1초를 남겨 놓고 패스를 받은 데이비스는 망설임 없이 3점슛을 시도했고, 그의 손을 떠난 공은 깔끔하게 림을 통과했다. 데이비스는 곧바로 포효하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1차전에서도 37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끈 데이비스는 2경기 연속 30득점 이상을 기록하며 자신의 첫 컨퍼런스 파이널 무대를 지배하고 있다. 레이커스는 오는 23일 3차전에서 다시 한번 승리를 노린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이형빈 기자 gudqls1544@naver.com

[루키=이형빈 기자] 레이커스가 1차전에 이어 2차전에도 승리를 가져갔다. FX시티

LA 레이커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올랜도 디즈니월드 어드벤트헬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 NBA 플레이오프 덴버 너게츠와의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2차전에서 105-103으로 승리했다. 

레이커스는 르브론 제임스가 26득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앤써니 데이비스도 팀에 승리를 안기는 3점슛 포함 31득점 9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덴버는 니콜라 요키치와 자말 머레이가 55득점을 합작하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레이커스는 1쿼터부터 리드를 잡았다. 제레미 그랜트와 머레이의 3점슛을 앞세운 덴버에 한때 리드를 내주기도 했지만, 1쿼터에만 12득점을 올린 르브른의 활약과 쿼터 후반 데이비스의 연속 득점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그렇게 29-21로 1쿼터 종료.

2쿼터는 화력전이었다. 덴버가 2쿼터 초반 몬테 모리스와 마이클 포터 주니어의 외곽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서자, 레이커스도 르브론과 대니 그린의 3점슛으로 맞불을 놓았다. 알렉스 카루소와 켄타비우스 칼드웰-포프까지 외곽에서 지원사격에 나선 레이커스는 쿼터 중반부터 두 자릿수 리드를 유지했고, 그렇게 60-50으로 전반 종료.

3쿼터 중반까지만 해도 레이커스는 고른 득점 분포를 보이며 점수 차를 유지했다. 하지만 쿼터 후반부터 덴버가 조금씩 힘을 내기 시작했다. 토리 크레익의 바스켓 카운트 3점 플레이와 머레이의 레이업 득점으로 기세를 올린 덴버는 포터의 3점슛까지 터지며 순식간에 격차를 한 자릿수로 좁혔다. 그렇게 82-78로 3쿼터 종료.

4쿼터 초반 포터와 머레이가 연속 득점을 올리며 승부는 82-82 원점이 됐다. 이어 머레이의 레이업 득점으로 덴버가 리드를 잡기도 했지만, 레이커스는 곧바로 그린과 라존 론도의 3점슛으로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쿼터 후반 데이비스의 스텝 백 3점슛으로 간격을 벌리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덴버도 포기하지 않았다. 요키치가 해결사로 나섰다. 점퍼와 3점슛, 팁인 득점까지 올리며 팀에 리드를 안긴 요키치는 경기 종료 20.8초를 남겨 놓고 훅슛까지 성공시키며 팀에 승리를 가져오는 듯했다.

하지만 레이커스에는 데이비스가 있었다. 레이커스의 마지막 공격에서 카루소의 3점슛이 림을 외면했고, 그린의 미드-레인지 점퍼는 머레이가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레이커스가 위기에 놓였다. 경기 종료 2.1초를 남겨 놓고 인바운드 패스를 받은 데이비스가 3점슛을 시도했고, 종료 버저가 함께 그의 손을 떠난 공이 림을 통과하며 레이커스가 짜릿한 재역전승을 따냈다.  

사진 제공 = 로이터/뉴스1

이형빈 기자 gudqls1544@naver.com

보스턴 셀틱스가 전력 누수 없이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ESPN』의 레이첼 니콜스 기자에 따르면, 보스턴의 고든 헤이워드(포워드, 201cm, 102.1kg)가 자녀 출산을 앞두고 있음에도 캠퍼스에 남아 꾸준히 경기를 치른다고 전했다. 헤이워드는 현재 넷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딸 셋을 둔 아버지인 헤이워드는 첫 아들을 맞이할 예정이었으나, 경기를 꾸준히 치르기로 했다.

헤이워드는 생애 첫 플레이오플 3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무엇보다, 이적 이후 부상에서 자유롭지 못한 시간을 보냈고, 이번 시즌부터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크고 작은 부상으로 자리를 비우긴 했으나, 부상 이전의 경기력을 발휘하면서 재기에 성공한 모습이다. 비록, 플레이오프 시작과 함께 발목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으나, 최근에 돌아왔다.

부상 이후 자리를 비워야 했던 그는 회복을 위해 올랜도를 떠나 있기도 했다. 동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7차전을 앞두고 팀에 합류했다. 시리즈 도중에 올랜도에 진입했으나, 격리에 나선 이후 팀에 합류해야 했던 만큼 시간이 소요됐다. 만약, 이번에 자녀 출산을 위해 자리를 비운다면, 격리 이후에 경기에 나서야 한다. 즉, 이번 시리즈에서 상당한 기간 자리를 비우게 된다.

이에 헤이워드의 부인이 이번에도 통 큰 결정을 내렸다. 헤이워드의 부인은 일찌감치 헤이워드가 경기에 집중해 줄 뜻을 알렸다. 그가 큰 부상으로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을 때도 버팀목이 됐던 그녀는 이번에도 헤이워드가 경기에 집중하는데 전심을 다했다. 그녀의 결정으로 인해 보스턴은 남은 플레이오프에서 전력을 유지하게 됐다.

헤이워드는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마이애미 히트와의 동부컨퍼런스 파이널 3차전에서 승리했다. 시리즈 첫 두 경기를 내준 보스턴이었지만, 헤이워드의 가세로 달라졌다. 헤이워드는 짧지 않았던 공백을 뒤로 하고 경기에 나섰다. 오랜 만의 경기라 벤치에서 출전한 그는 31분을 소화하며 6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3스틸 1블록을 기록했다.

이전과 달리 득점에서 도드라진 모습은 아니었지만, 30분 이상을 소화하면서 이후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지난 2차전에서 보스턴은 마이애미의 기습적인 지역방어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나 헤이워드가 가세한 이후 보스턴은 달랐다.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에서 두루 힘을 보태줄 헤이워드가 있어 중심이 잘 잡혔다. 기록 이상의 활약을 펼친 셈이다.

이제 몸을 푼 헤이워드는 남은 경기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적어도 공백 없이 경기에 나선다면, 보스턴이 이번 시리즈를 통과했을 때 큰 힘이 될 수 있다. 그는 이번 시즌 52경기에서 경기당 33.5분을 소화하며 17.5점(.500 .383 .855) 6.7리바운드 4.1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이름값을 충분히 회복했다.

[점프볼=이재범 기자] “코트가 그리웠다. 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싶었다. 농구 코트에 서는 게 좋았다.”

고양 오리온은 20일 군산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컵 대회 상무와 C조 예선에서 101-71로 대승을 거뒀다. 1쿼터 중반 7-17로 뒤졌던 오리온은 김강선과 최진수의 활약으로 역전한 뒤 점수차이를 벌리며 승리를 맛봤다.

이날 경기에선 새로 선보인 디드릭 로슨(16점 14리바운드)과 제프 위디(11점 10리바운드), 이대성(11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에게 관심이 쏠렸다. 3점슛 4방을 성공하며 18득점한 김강선과 17점을 집중시킨 최진수는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이 가운데 박재현(183cm, G)은 2019년 3월 19일 부산 KT와 경기 이후 551일(1년 6개월 1일) 만에 KBL 공식경기에 모습을 드러냈다. 어깨 부상을 당해 지난 시즌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던 박재현은 이날 11분 20초 출전해 3점슛 2개 포함 8점을 기록했다.

박재현은 21일 전화통화에서 “어깨 부위에 골절이 있어서 수술 후 회복기간이 길었다. 지난 시즌을 완전히 쉬었지만, 골절된 부위가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지난 시즌 막판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복귀를 했을 거다”며 “그 때부터 차근차근 복귀를 준비했다. 어제(20일) 경기가 1년 반 만에 공식경기 복귀였다. 코트가 그리웠다. 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싶었다. 농구 코트에 서는 게 좋았다”고 오랜만에 복귀전을 치른 소감을 전했다.

3쿼터 막판 이대성의 패스를 받아 3점슛 두 방을 성공한 박재현은 “이대성 형이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며 “준비하는 과정부터 착실하게 훈련했다. 언제나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하려고 했는데 앞으로도 자신감 있는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이대성이 가세한 오리온은 박재현, 전성환, 한호빈의 역할 정리가 필요하다. 박재현은 “(강을준) 감독님께서 2번(슈팅가드)에 중점을 두고 기용하려고 하신다”며 “공격에 자신감이 있다. 리딩은 대성이 형, 한호빈 형이 있어서 저는 활동량이 많은 움직임 속에 슛 정확도를 높이고, 수비에서도 많은 에너지를 쏟으려고 한다”고 자신의 역할을 설명했다.

새로 가세한 이대성과 호흡이 중요하다. 박재현은 “대성이 형이 슛 기회 두 개를 만들어줬다. 이야기도 많이 하고, 같이 훈련한 시간이 있으니까 맞춰가는데 탈이 없다”며 “대성이 형이 리딩을 우선하기에 저는 편하다. 공격력도 배가 된다. 리딩을 떠나서 빠른 농구를 원하는 감독님 색깔에 맞춘다면 속공 등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시너지 효과가 날 거다”고 이대성과 함께 뛰는 걸 기대했다.

오리온은 22일 부산 KT와 맞붙는다. 이날 이기면 4강 진출을 확정한다. 지면 사실상 이번 대회를 마친다. 박재현은 “어차피 제 역할은 활동량으로 에너지를 분출하는 거다. 제가 뛰는 한 최선을 다 할 거다”고 했다.

박재현은 “감독님께서 ‘수비에서 에너지를 많이 쓰고, 공격은 잘 하니까 자신감을 가지고 하라’고 하셨다”며 “이번 시즌 목표는 부상없이 전 경기 출전이다. 지난 시즌을 통으로 쉬어서 간절함이 남아 있다. 에너지를 코트에서 발산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_ 점프볼 DB(박상혁 기자) 

점프볼 / 이재범 기자 sinae@jumpball.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